최종편집 : 2024.06.19 08:55 |
- 5개 분야(시, 수필, 캘리그라피, 서양화, 동양화)의 수상작 전시회 및 수상식 개최

요청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2024 여주 여성 예술작품 공모전 수상식 .JPG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2024 여주 여성 예술작품 공모전> 수상식 개최

- 5개 분야(, 수필, 캘리그라피, 서양화, 동양화)의 수상작 전시회 및 수상식 개최

- 일상 속에서 빛나는 예술을 만들어낸 여주의 예술가 탄생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은 521(), <2024 여주 여성 예술작품 공모전> 시상식 및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

 

<2024 여주 여성 예술작품 공모전>은 관내 여성들의 예술을 통한 자기개발과 사회 참여를 응원하고, 생활 속에서 갈고 닦은 예술 기량을 선보이고자 계획되었다.

, 수필, 캘리그라피, 서양화, 동양화 등 5개 분야로 나누어 여주와 나’ (, 수필), ‘여주의 특성을 표현한 문구’(캘리그라피), ‘풍경, 사물 등 여주의 특색을 담은 작품’(서양화, 동양화)이라는 주제로 작품을 공모했고, 외부 전문가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총 15명의 여주시민을 수상자로 발표했다.

 

할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그리움의 땅, 여주’(박정현, 최우수상), 여주의 자연에게 받은 위로를 노래한 남한강의 위로’(홍종은, 우수상), 귀농의 보람과 즐거움을 그린 여강길 안단테(김응혜, 장려상)’가 시 부문을 수상했으며, 수필 부문은 여주로 이주한 과정과 앞으로의 희망을 담담하게 표현한 내 아이의 집은 여주입니다’(민우수, 최우수상), 탄화미가 발굴된 쌀의 고장 여주를 재치있게 표현한 시대를 넘나드는 여주 탄화미’(이수련, 우수상), 은퇴 후 여주에서의 새로운 출발을 그린 여주살이’(이미하, 장려상)가 수상했다.

캘리그라피 부문은 멋진 글씨와 문구로 여주에 대한 애정을 표현한 살고 싶은 곳 여주(김혜수, 최우수상)’, ‘빛으로 물들어가는 여주(이시다 요시꼬, 우수상)’, ‘얼쑤여주(김남진, 장려상)’가 수상했다.

 

서양화는 황포돛배 타러 가요!(신명순, 최우수상)’, ‘여주 파사성(이정화, 우수상)’, ‘마지막 사랑’(윤수인, 장려상)이 수상했으며 동양화는 알럽 여주2 (안비경, 우수상)’, ‘그곳엔 강이 흐른다(채진숙, 장려상)’, ‘신륵사...마음(허명순, 장려상이 수상했다.

 

특히 이번 공모전은 여주에 뿌리를 둔 원주민과 이사와 은퇴 등으로 여주에 새롭게 터를 잡은 이주민, 결혼으로 여주시민이 된 외국인, 장애를 가졌으나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전문 미술작가 못지 않은 실력을 뽐낸 수상자 등 여주를 사랑 하는 모든 시민들이 함께 어우러진 화합의 장이 되었다.

 

이순열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이사장은 예술이 특별한 사람들의 전유물에서 벗어나 점차 우리의 생활 속으로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라며

[ 윤창원 기자 news@seronanews.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eronanews.com
새로나신문(www.seronanews.com) - copyright ⓒ 새로나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l  TEl:031-884-1287 FAX: 031-886-128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 아50219 ㅣ since 2011.4.25 발행 윤창원 ·편집인 윤경철
      Copyrightⓒ새로나신문 all right reserved. news@seronanews.com
      사업자등록번호 : 318-19-0068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 J1516020170002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창원
      새로나신문 저작권의 일부중 보도자료는 자료배포처에 있으므로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새로나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