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4 11:39 |
윤칠선
2016/04/11 12:2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크기변환_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사진.jpeg

제20대 총선이 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기도 여주시·양평군에 출마한 정병국 새누리당 후보가 소속 선출직 군의원들에게 사무실 운영비로 현금을 상납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윤칠선 전 양평군의회 부의장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평군 의원으로 선출된 지난 2006년 12월부터 임기종료 시점인 2010년 3월까지 양평 가평 정병국 사무소 비서 김선호에게 한나라당 공동지역구사무소 운영비 명목으로 매월 10만 원을 현금으로 내왔다”고 주장했다.
 
윤 전 부의장은 “이러한 상납은 제 개인에 국한된 경우가 아니라 정 후보의 4선 국회의원 임기인 16년 동안 한나라당 소속 지역구 선출직인 지방자치단체장, 도의원, 군의원 전원에게 강요된 의무 아닌 의무였다”며 “정 후보가 소속 선출직에게 상납받은 액수는 약 3억5000만 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을 포함해 제5대 양평군의회 이인영 전 의원, 제5대 양평군의회 김덕수 전 의원, 송만기 현 양평군 의원의 서명이 들어간 사실확인서를 배포했다.
 
그는 이어 “제6대 양평군의회 이상규 전 의원, 제5대 가평군의회 정진구 전 의원에게도 이런 사실을 전화로 확인했고 이들은 추후 사실 확인서에 서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윤 전 부의장은 “국회의원 지구당 사무실은 당연히 국회의원이 운영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자신이 충당해야 할 운영비용을 국회의원 임의대로 소속 선출직에게 할당해 갹출하는 행위는 분명한 압력행사이자 명백한 정치자금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방자치제도가 지역구 국회의원 손아귀에서 농락되고 있음을 상징하는 사례”라며 “정 후보의 사퇴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곧이어 양평군 새누리당 현직 도의원·군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군의원의 기자회견은 진실을 명확히 왜곡하고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불순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해당 사무실은 정 후보의 개인사무실이 아닌 국회의원, 도의원, 군의원 합동사무실이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이어 “해당 사무실 운영비는 강압적으로 갹출 된 것이 아니라 지역 의원 중 원하는 인원만 자발적으로 대표의원에게 전달해 사용한 것으로 공동경비 모금 과정에 어떠한 압력도 없었다”며 “지역 합동사무실은 국회의원, 도의원, 구의원, 운영위원을 비롯해 모든 당원들이 공동으로 사용한 공간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다수 여론은 지역위원장과 국회의원이 지방의원의 공천권을 쥐고 있는 상황에서 도의원·군의원들이 다음 공천을 받기 위해서 울며겨자먹기식으로 사무실운영비를 갹출했을 것이라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 윤창원 기자 news@seronanews.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eronanews.com
새로나신문(www.seronanews.com) - copyright ⓒ 새로나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l  TEl:031-884-1287 FAX: 031-886-128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 아50219 ㅣ since 2011.4.25 발행 ·편집인 윤경철
    Copyrightⓒ새로나신문 all right reserved. news@seronanews.com
    사업자등록번호 : 318-19-0068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 J1516020170002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창원
    새로나신문 저작권의 일부중 보도자료는 자료배포처에 있으므로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새로나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