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4 11:39 |
창녀역 때문에 사창가 떠돌다 진짜 매춘부로 오인 받기도.
보도7.jpg

 
 
[여주=새로나신문] 88일 개막하는 연극[개인교수2]-천국에는 창녀가없다
여주인공 최은씨는   최근 창녀로 완벽 변신한 사진을 공개하고 그동안 창녀(?)가 되기 위해 사창가를 떠돌다 진짜 창녀로 오인 받는 사건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3년만에 무대로 돌아온 슈퍼스타k출신 최은 [개인교수2]에서 시한부 알콜중독자와 비극적인 사랑을 하는 여주인공을 맡아 88일부터 대학로 피카소극장2관에서 막을 올린다.
최은이가  맡은 역은 사창가 창녀다.
 
2개월간 사창가를 떠돌며 창녀의 눈빛, 몸짓하나하나를 직접 체험할 정도로 억척스럽고 철저하게 준비해온 최은이다.
 
 
 
[위험하다는 말도 들었지만, 날 창녀로 보는지? 실험하고 싶었어요야한의상을 차려입고 사창가 근처 거리로 나갔어요물론 창녀로 완벽하게 연기까지 했어요. 10분정도 지나자 40대중반 남성이 접근해 논는데 얼마냐고 묻길래... 그냥, 100만원이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oo둘렀냐 욕하더니 가더라구요.
기분 몹시 상했다.
 
[잠시 후 덩치의 남자들이 내게로 다가와 입에 담기 힘든 욕을 하며 다가왔어요, 순간, 살인위험을 느낄 정도 였어요.]
 
[나중에 안거지만 일반인이 사창가구역에서 개인영업은 절대 할 수 없다는 사실도 알았고, 덩치(건달)에게 난 연극배우이고, 창녀역 연습차원에서라고 말하고 용서를 구하고(?) 간신히 빠져나왔다. 라는 말을 전해줬다.
 
2014년 88일 개막을 앞두고 벌어진 최은씨의 황당한 경험과, 사건. 그리고 최은 [개인교수2]는 논란의 중심이 될 연극임을 예고하고 있다.
 
[위험하다는 말도 들었지만, 날 창녀로 보는지? 실험하고 싶었어요야한의상을 차려입고 사창가 근처 거리로 나갔어요물론 창녀로 완벽하게 연기까지 했어요. 10분정도 지나자 40대중반 남성이 접근해 논는데 얼마냐고 묻길래... 그냥, 100만원이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oo둘렀냐 욕하더니 가더라구요.
기분 몹시 상했다.
 
[잠시 후 덩치의 남자들이 내게로 다가와 입에 담기 힘든 욕을 하며 다가왔어요, 순간, 살인위험을 느낄 정도 였어요.]
 
[나중에 안거지만 일반인이 사창가구역에서 개인영업은 절대 할 수 없다는 사실도 알았고, 덩치(건달)에게 난 연극배우이고, 창녀역 연습차원에서라고 말하고 용서를 구하고(?) 간신히 빠져나왔다. 라는 말을 전해줬다.
 
 
[ 윤창원 기자 news@seronanews.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eronanews.com
새로나신문(www.seronanews.com) - copyright ⓒ 새로나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l  TEl:031-884-1287 FAX: 031-886-128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 아50219 ㅣ since 2011.4.25 발행 ·편집인 윤경철
    Copyrightⓒ새로나신문 all right reserved. news@seronanews.com
    사업자등록번호 : 318-19-0068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 J1516020170002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창원
    새로나신문 저작권의 일부중 보도자료는 자료배포처에 있으므로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새로나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